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점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점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와 관련해 "적절한 대응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어제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에 대해 사실상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일본은 전날 한국에서 들어온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대기와 무비자 입국 금지, 입국금지 지역 확대 등의 강화된 입국 제한조치를 발표했다. 외교부는 이에 대해 '한국인 입국거부'로 규정했다.

정 총리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 정부도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정부가 마스크 추가 수급대책을 발표하면서 1인당 구매 가능한 마스크를 주 2매로 제한한 것과 관련해선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하는 상황에서 필요한 분들께 마스크를 먼저 드리고 부족한 물량을 공평하게 배분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대책은 월요일에 본격 시행된다"며 "초기 혼란이 없도록 관계부처에서는 주말에도 생산과 유통 과정, 전산시스템 구축 등을 꼼꼼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사망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중증 환자들에게 더 많은 의료자원과 역량을 집중해야한다"면서 "중증 환자를 위해 국립대병원 등에 더 많은 병상을 확충하고, 중증 환자가 지역 경계 없이 최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 이외 지역에서도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선 "천안과 부산, 칠곡, 봉화 등에서 산발적으로 나타나는 집단감염을 어떻게 막느냐가 앞으로 코로나19 싸움의 성패를 가르는 관건"이라며 "특히 요양원처럼 어르신들이 집단으로 생활하시는 곳은 더욱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