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처럼 오염 가능성 큰 환경서 일하거나 기저질환자 등이 써야"
"악소문·가짜뉴스로 수요 걷잡을 수 없는 상황 만들어 대처 어렵다"
일본 '한국발 입국 제한' 조치에 "심하게 유감"
김상조 "깨끗한 환경서 일하거나 건강하면 마스크사용 자제해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깨끗한 환경에서 일하거나 건강한 분들은 마스크 사용을 자제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마스크는 의료진처럼 오염 가능성이 큰 환경에 있는 분들이 쓰거나 감염됐을지 모르는 호흡기 질환자, 기저질환이 있는 노약자 등이 주로 쓰셔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사람을 배려해줘야 정작 마스크가 필요한 분들이 그것을 사용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김 실장은 "마스크는 오염된 환경에 있어 감염될지 모르는 사람이 자신을 보호하고자 쓰는 경우가 있고, 자신이 감염됐을지 모르니 다른 사람을 보호하려고 쓰는데 보통 전자의 이유로 마스크를 쓴다"며 "서양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양에서는 '내가 독감에 걸렸을지 모르니 내게 가까이 오지 마라'라는 표시로 마스크를 쓴다"며 "그래서 미국이나 서구의 질병본부가 마스크를 권장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마스크 수요에 비해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대만도 마스크 공급이 부족했지만 '나는 오케이, 당신 먼저'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정착시켰다"며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믿는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보건용 마스크의 핵심 원자재인 MB 필터를 중국이 많이 생산하는 등 원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탓에 마스크 공급에 문제가 생겼다고 전했다.

아울러 마스크 수급에 차질이 빚어진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로 근거 없는 소문을 꼽았다.

김 실장은 "여러 악소문, 가짜 뉴스 때문에 수요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상황을 만들어놓으니 정말 더 대처하기가 어려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에 마스크를 다 줘버려서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난달 26일 공적 판매 조치 시행 후 사실상 중국으로 가는 물건은 없다"면서 중국으로 보내는 마스크는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 근로자와 교민들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코로나19 사태 초반 중국 내 자동차 부품 공장의 가동이 여의치 않았던 점을 상기하며 "당시 우리 정부가 중국 공장에 마스크를 보낸 것이 부품 생산 공장 조기 가동의 근본 원인이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마스크 공급은 계획경제여서 영세한 생산업체 140개의 생산현황, 원료 공급 문제, 유통구조 등을 고민해 관련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며 "국가 사회주의의 계획경제가 왜 성공하기 어려웠는지 절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실장은 전날 'KBS 뉴스9'에 출연해 마스크 생산과 관련해 "의료인들이나 대구·경북에 계신 분들, 취약계층 등에 필수적으로 공급해야 하는 물량을 빼면 일주일 생산량이 5천만장 남짓으로, 국민 모두에게 일주일에 1장 정도 드릴 수 있는 생산량"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공급을 최대한 늘리고 보급 시스템을 가장 효과적으로 공평하게 짜겠다는 계획을 말씀드렸지만, 모든 국민에게 일주일에 2장씩 드릴 수 있다고 약속하기에는 미흡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실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일본 정부가 한국인 등에 대한 입국 규제를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심하게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하려면 국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제적 공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