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에 대해 대통령 뜻 따를 것"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선정 '고삐'
유영하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유영하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변호하는 유영하 변호사가 5일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에 비례대표 후보 공천을 신청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유 변호사가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당은 심사를 거쳐 최종 공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유 변호사는 전날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옥중 입장문을 발표하며 "진로에 대해서는 대통령 뜻을 따르도록 하겠다"며 "미래통합당이든 미래한국당이든 대통령과 상의하고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 변호사는 공천 신청 전 한선교 미래통합당 대표나 미래한국당 관계자에게 별도 연락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본격적인 비례대표 후보 선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은 오늘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공관위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공천심사 기준을 논의했다.

공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국회의원들과 다른 당에서 공천 탈락한 분들, 비례대표를 한 번 역임한 분들을 어떻게 (대우)할 지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재판 과정 대리인으로 참여했고 박 전 대통령과 면회를 하는 유일한 인물로 알려졌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