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나온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동대문을 공천에서 사실상 탈락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서울 여의도동 당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민 의원은 공천배제하기로 결정했다. 대신 동대문을을 청년에 공천을 우대하는 '청년우선 전략지역'으로 지정했다. 공천관리위 관계자는 "해당 후보에게 미투 의혹이 있었다는 점을 고려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재심을 청구하기로 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천관리위) 결정이 부당하다고 보고 당헌 당규에 따라 재심을 청구한다"며 "첫째 2년 전 최고위원회의 의원직 복직 결정과 지난 1월 2일 최고위원회의 적격 판정을 뒤집을 논거가 없으며, 둘째 의정활동평가 적합도 조사와 경쟁력 조사에서 어떤 하자가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재심위원회와 최고위원회는 민 후보 공천 배제 문제를 논의한 뒤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동대문을에는 지용호 전 이낙연 국무총리 정무실장, 장경태 당 청년위원장이 공천을 신청했다. 이 지역이 청년우선 전략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장 위원장의 공천이 유력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이 결정된 김남국 변호사가 동대문을에 투입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변호사는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위원으로 '조국 수호' 논란을 불러 일으킨 인물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