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發 '보수대통합' 기싸움

김형오 "공천작업 중단 없다"
자유공화당 요구 거부

통합당 일각 "중도층 이탈 우려"
태극기세력 끌어안기에 부정적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오른쪽)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오른쪽)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가운데는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메시지를 계기로 분열 양상이던 보수 야권의 ‘대통합’ 논의에 다시 시동이 걸렸다. 자유공화당이 당장 ‘통합 공천’을 언급하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분 요구는 안 된다”고 선을 그으면서 통합·연대 방식을 둘러싼 세력 간 기싸움도 시작됐다.

황 대표는 5일 기자들과 만나 전날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로 불붙은 보수진영 통합 논의에 대해 “자유우파와 중도까지 포괄하는 폭넓은 통합이 필요하고, 그런 관점에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자유공화당이 통합당의 공천 작업을 중단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서는 “그동안 자유우파 대통합은 지분을 요구하지 않고 논의를 진행해왔다”고 선을 그었다.

통합당은 ‘태극기 세력’에 지역구 공천을 배분하면 중도층이 이탈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은 “실질적으로 자리를 서로 나누기엔 쉽지 않은 시점”이라고 말했다.

태극기 세력에 문을 열어줄 경우 보수진영의 세를 결집시킬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통합당에서 조원진 자유공화당 대표 등 몇몇 간판급 인사에 한정해 공천하는 방식으로 통합 협상을 이끌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통합당은 아직 조 대표 지역구인 대구 달서병과 홍문종 친박신당 의원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 공천을 확정하지 않았다.

여권에서도 당장 비례대표 연합정당 논의에 탄력이 붙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찬대 민주당 대변인은 “최근 시민단체가 비례연합정당을 제안한 것에 개별적으로 동조하는 의원들이 있다”며 “곧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일각에선 박 전 대통령이 던진 옥중 메시지가 민주당에 반사이익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 전 대통령과 관계된 ‘탄핵’과 ‘국정농단’ 문제가 총선 이슈로 다시 떠오르면 중도층과 전통적 여권 지지층의 결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에서다. 당장 민주당 지도부는 ‘도로 새누리당’ 등을 언급하면서 박 전 대통령 메시지에 공세를 퍼부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과 탄핵 국면에 대한 반성은커녕 다시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일에 전직 대통령이 나선 게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