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옥중서신' 논란
심상정 "노골적인 선거 개입"
윤소하 "박근혜 수렴청정하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이 공개된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5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국민 신임 배신한 속죄해야 할 사람으로서 노골적인 선거 개입에 나선 것으로 국기 문란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더욱 가관은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인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충성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도로 새누리당을 넘어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남은 것은 오직 국민의 심판으로 촛불 국민은 위헌적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퇴행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탄핵 수구 세력을 퇴출시키고 미래를 위한 정치를 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헌재의 파면 결정 후 겨우 3년이 지났는데 석고대죄하고 참회해야 할 박 전 대통령이 수렴청정이라도 하듯이 뻔뻔하게 거대 야당으로 통일하라며 입장을 발표했고 통합당은 더 가관의 모습을 보였다"며 "정의당은 미래비전과 원칙을 갖고 박근혜 통합당을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퇴출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박 전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공개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4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공개한 박 전 대통령의 자필 편지.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