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국정농단에 대한 반성은 커녕, 선동에 전직 대통령이 나선 것이 안타깝다”고 맹공했다.

이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는 최악의 정치 재개 선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는 전날 미래통합당으로 통합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박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를 공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이 우리의 가슴을 울린다면서 총선 승리로 부응한다고 했다”면서 “유감스럽고 또 유감스럽다. 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이 됐다는 정치선언으로 규정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통합당은 보수의 변화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을 외면하고 과거로의 회귀를 선택했다”면서 “국민께서 현명한 판단을 바탕으로 준엄한 심판을 하실 것”이라고 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 역시 “대한민국의 역사를 촛불혁명과 탄핵 이전으로 되돌리겠다는 것”이라며 “미래통합당이 ‘친박당’, ‘도로박근혜당’으로 퇴행했음이 명백하게 확인됐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께서는 대한민국을 퇴행시키는 세력에 대해 엄중하게 심판해주시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민주당에 힘을 모아달라”면서 “국민과 함께 모든 불의에 당당히 맞서 국민 손으로 만든 민주주의와 정의, 촛불혁명 정신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