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종식' 발언 지적에 "대통령, 국민 걱정하는 게 절절하게 느껴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이른바 '대구 봉쇄' 브리핑으로 논란을 빚었던 지난달 25일 고위 당·정·청 회의와 관련해 "봉쇄라는 단어가 그날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익표 당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하면서 아마 다른 자료를 보면서 말했는지는 모르지만, 회의 때는 전혀 논의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도를 보고, '논의가 하나도 없었는데 왜 저렇게 표현이 됐을까' 하고 좀 약간 저도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두고 '중국에서 온 한국인이 주요 원인'이라고 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발언과 관련해선 "진심의 취지는 알겠는데, 국민감정상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한 발언 등에 대해선 "말 한 줄 갖고 평가할 사항은 아니다"며 "대통령께서 지금 상황에 대해 장관인 제가 걱정하는 것 이상으로 국민을 걱정하고 있는 게 뵐 때마다 절절하게 느껴진다"고 했다.

지난달 20일 문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 제작진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연 '짜파구리 파티'에 대해서도 "한 시간 반 정도 이뤄지는 간담회에서 한 장면, 이렇게 해서 전체의 분위기가 이렇게 한 것처럼 말씀을 주시는 것은 여러 사람이 오해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홍남기 "고위당정청때 '봉쇄' 단어 없었다…박능후 발언 부적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