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상자 2명은 부산대 권역외상센터로, 나머진 민간병원 후송
해군 고속정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선내서 폭발…6명 중경상

해군 참수리급 고속정에서 해상사격 훈련 중 수류탄이 선박 안에서 폭발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3일 오후 1시께 남해상에서 해상사격 훈련 중이던 해군 고속정에서 수류탄이 폭발,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속정은 해군 3함대 소속 참수리급 고속정(PKM·130t급)이다.

이 사고로 중상 2명, 경상 4명 등 승조원 6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상자 중에는 간부급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중상자는 부산대 권역외상전문센터, 나머지 경상자는 다른 민간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날 사고는 함포사격 후 수류탄 투척 훈련 중 수류탄이 선박 내부에서 터지면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정상적인 해군 필수 훈련 중 사고였다"며 "부상자들을 응급처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 중이며, 중상자는 의식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해육상 사격훈련을 중지하고 사고원인을 조사해 재발 방지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수리급 고속정은 승원 인원이 30명 정도인데 보통 25∼28명이 탑승하며 이날 훈련에는 30여명이 승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