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에 부합하지 않는다"
정의당은 2일 시민사회단체와 민주·진보진영 원로들이 세운 ‘정치개혁연합’(가칭)으로부터 4·15 총선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을 창당하자는 제안을 받았으나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정치개혁연합의 선거연합 창당 제안에 대한 답변’이라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치개혁연합으로부터 비례용 선거연합정당을 설립해 선거 후 당선자들은 본래 소속된 정당으로 되돌려 보내자는 제안을 받았다”며 “정의당은 이런 제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어떻게든 미래통합당의 의석 확보를 막아보자는 그 마음은 이해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이런 선택은 민주주의의 대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대(對)통합당 명분은 있을지 몰라도 대국민 명분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개혁연합의 제안에 동참한 시민사회단체와 원로들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 함께 힘 써온 분들”이라며 “그럼에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무색하게 만드는 계획이 제안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