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 장관 "입국 차단하면 우리 국민도 피해"
"지금까지 중국발 입국 관리 잘 돼"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민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국민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해 "중국인 입국금지는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강 장관은 2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정부가 초기에 중국발(發) 입국 금지 조치를 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만약 중국발 입국을 완전히 차단했다면 (한국인들이) 꼭 필요한 여행이 안 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민의 안전이 제일 우선이지만, (입국 금지 조치를 하는 데 있어서는) 그 밖에도 다른 사안을 고려해야 한다"며 "국경 이동을 차단하는 것이 감염병 대응에 있어 효과적이지 않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도 있다"고 했다.

강 장관은 "2월에 중국 후베이성으로부터 입국을 금지했고, 중국으로부터 오는 여행객을 특별입국 절차를 통해 관리하도록 방침을 정했다"며 "관리가 지금까지는 잘되고 있었다"고 했다.

강 장관은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던 시기에 유럽 출장을 강행한 것이 올바른 것이냐'는 지적에는 "외교부로서는 우리나라의 정책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것도 중요한 책무"라고 답했다.

한국에서 출발한 비행기가 이스라엘 등에서 입국이 거부돼 되돌아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스라엘) 당국에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며 "이스라엘 비행기 회항 관련해서는 제가 출장 중이었지만 현지 대사로부터 수시로 보고를 받으며 대응을 지시했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