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한국인이 코로나19 확산의 제1 원인’이라는 일각에 주장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국인이 중국에 갔다가 들어오면서 감염을 가져온 것”이라고 주장한 지 5일 만이다.

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권성동 미래통합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는 “지금 단계에서는 어떠한 근거도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중국발 외국인을 전면 입국 금지했어야 한다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의 지적에는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면 위험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을 전문가가 아니라도 상식적으로 알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여러 상황을 검토해야 하고, 그래서 내린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의 대처가 미숙하다’는 주 의원 등의 지적에는 “정부 방역에 한계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행안부 장관으로서 국민들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계신 것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건의하라는 요청에는 “그 부분을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대답을 피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