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 밑까지 치고 올라온 위기감에 의석수 집착
野, "꼼수" 받고 "코미디·탄핵감" 추가 맹비난
비례정당 창당에 대해 선을 긋던 더불어민주당은 2일 '연합정당' 합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비례정당 창당에 대해 선을 긋던 더불어민주당은 2일 '연합정당' 합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비례 위성정당 창당 가능성에 선을 긋던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합류 방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다.

"엎어치나 매치나" "꼼수인 건 마찬가지"라는 야당의 거센 비난보다 1당을 빼앗길 수 있다는 위기감이 민주당을 잠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여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면서 선거연합정당 참여를 유일한 대안이라고 판단, 이 같은 형식의 대응책 마련 수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일 기자들과 만나 연합정당 합류 가능성에 대해 "외부에서 온 제안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들로부터 '정치개혁연합' 창당에 관한 제안서를 받고 지도부에 이 같은 제안을 전달했다.

강 대변인은 "머지않은 시점에 윤곽이 나와야 한다. 의원총회도 하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논의 할 것"이라면서 "작은 정당들이 (연대를) 해보자고 한다면 연동형 미례대표제의 도입 취지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시민단체의 '연합창당' 제안은 민주당을 포함해 정의당, 민생당, 민중당과 원외정당인 녹색당, 미래당 등이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미래한국당 저지와 정치개혁 완수에 동의하는 정당의 비례대표 후보를 모아 선거연합 비례정당을 별도로 창당해 총선을 치르고 선거 후 당선된 비례대표들을 각 정당으로 다시 돌려보내면 된다고 제안했다.

선거 이후 본체 정당에 '흡수'되는 미래통합당(전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사실상 다르게 없는 셈이다.

민주당의 '연합창당' 검토 소식이 전해지자 야권은 일제히 반발했다. 특히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함께 추진한 정의당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대의를 훼손하는 '선거용 비례정당 창당'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위헌 꼼수정당 미래한국당은 해산해야 한다"면서 "꼼수에 똑같은 꼼수로 대응하겠다는 소위 '비례민주당' 기획은 아무런 명분이 없다. 또 연합체 형태의 '비례용 임시가설정당'을 제우자를 제안 역시 마찬가지"라고 못 박았다.

강 대변인은 "어떻게든 미래통합당의 의석 확보를 막아보자는 마음은 이해한다. 그러나 이런 선택은 민주주의의 대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비례용 임시가설정당'을 세우자는 대안은 대국민 명분이 없다는 게 정의당의 확고한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필요한 것은 미래통합당의 꼼수정치에 정면으로 맞서고 진보개혁진영의 더 큰 승리를 위해 정당정치의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면서 "꼼수에 꼼수로 맞서는 대응방식은 저들의 파렴치한 행태에 면죄부만 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형구 민생당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비례 몇 석을 얻으려다 초가삼간 다 태울 것이냐"면서 "진보세력 연합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살릴 수 있다는 주장이 떠오르고 있는데 듣기 좋은 말장난일 뿐 꼼수는 그냥 꼼수"라고 말했다.

이승훈 국민의당 대변인도 "문재인 대통령 탄핵 찬성 청원이 110만 명을 돌파했다. 꼼수 비례민주당 만드느라 고생하지 말고, 탄핵받을 짓부터 하지 말라"고 논평했다.

앞서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창당한 미래통합당은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전희경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주권자 전국회의 등 시민단체로부터 '정치개혁연합' 창당에 관한 제안서를 받았고, 이를 바탕으로 '범진보연대' 운운하며 검토 중이라는 민주당 핵심관계자의 발언은 짜고치는 정치의 구태를 그대로 보여준다"면서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고 말했다.

자신들의 정권연장을 위해 자투리 4당과 법적 근거도 없는 합의체를 만들어 공수처법을 통과 시키더니 이제는 외부의 시민단체와 함께 비례정당을 만들려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지난 29일 정봉주 전 의원이 문재인 정신 계승을 운운하며 '열린민주당'을 창당할 때부터 속내를 드러냈던 민주당"이라면서 "권력 앞에 법도 염치도 팽개치는 민주당은 꼼수에 꼼수를 더한 적폐의 표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동안 미래한국당을 향해 참 나쁜정치니 가짜정당이니 하며 온갖 비난을 쏟아 붓던 민주당은 추태를 멈추고 역사의 심판을 기다리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