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도 이번 사태 엄정 대처…단단히 준비하는 것으로 알아"
추미애 "신천지 압수수색은 일반적 업무지시…대검, 시기 고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 신천지교회를 겨냥한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검찰에 지시한 데 대해 "일반적 지시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 "지금 문제는 지역 확산을 막는 것이고 14일 잠복기 내에 총력전을 전격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신천지) 시설 위치를 제대로 파악해 이 종교가 밀행적, 잠행적으로 전파행위를 하는 데 있어서 시급히 방역대상으로 포함해 전파를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국민도 공감하고 있다고 사료된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이 '장관이 철저히 수사하라고 하면 되지 왜 압수수색을 하라고 하느냐'고 따져 묻자, "당연히 방역당국의 선조치가 있어야 한다.

대검에서 이에 대해 대비를 하고 있으라는 업무지시라 생각해달라"고 답했다.

또한 "대검도 그물망 식의 동선 파악과 전파 차단이 필요하단 부분에 대해 충분히 국민과 함께 공감하고, 그 시기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검찰도 이 사태에 엄정 대처해 단 한명도 허점이 없도록 물샐 틈 없이 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 단단히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달 28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역학조사 방해와 거부 등 불법행위가 있을 경우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로 강력하게 대처하라고 검찰에 지시했다.

이 지시는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종교단체인 신천지의 불법행위를 엄정하게 수사하라는 취지로도 받아들여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