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에 강경 조치 요청…김부겸 "협조안하면 민형사상 책임 물어야"
김영춘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해 가용자원 총동원해야"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대정부 질문이 시작되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를 극복하기 초당적 협력을 야당에 요청하고 국민에 성금 모금을 제안했다.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한 국민적 참여와 협력의 필요성을 부각, 4·15 총선이 다가오면서 거세지고 있는 야당의 대여 공세를 차단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나아가 민주당은 코로나19 전국 확산의 기폭제로 지목된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경한 정부 조치를 주문하면서 신천지 문제에 대해 야당이 미온적 태도를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대책위·최고위 연석회의에서 "지난 금요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회동하고 초당적 총력 대응에 합의했다"면서 "초당적 총력대응의 가장 핵심은 정치 공세가 아닌 건전한 대안 제시와 당장 급한 코로나19 극복 추경의 신속한 처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신천지에 대한 고강도 조치도 요청했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신천지에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 치료센터로 제공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대구·경북 지역 공동선대위원장인 김부겸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신천지와 관련, "총회장을 비롯한 핵심 인사들은, 여기서 계속 협조하지 않는다고 하면 국가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훈식 수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기자회견과 관련, "이 총회장을 포함, 신천지는 코로나19 전국적 확산의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면서 신천지의 적극적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나아가 민주당은 신천지에 대한 야당의 태도도 문제 삼았다.

이 전 총리는 "일부 야당 지도자들이 신천지를 비호하는듯한 태도를 취해 많은 국민들에게 우려를 주고 있다"면서 "그런 태도가 방역에 나쁜 영향을 주지 않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당원 및 국민에게 십시일반 성금 모금도 제안했다.

이 전 총리는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환자와 의료진께 우리의 사랑을 담은 소액의 성금을 함께 보내드리자고 제안한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성금과 자원봉사 등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의 국회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김진표 위원장도 이날 특위 회의에서 "특위 위원들이 솔선수범해 적은 금액이라도 십시일반 성금을 모아 대구시에 전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와 관련해서는 마스크 수급에 대한 국민적 불만이 있는 만큼 이 문제를 빨리 해소하겠다고 강조하면서 국민의 이해를 구했다.

당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더 강력한 정부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부산 지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김영춘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국가비상사태 극복을 위해 대통령 긴급명령권 발동을 강력히 요청한다"면서 "마스크 공급을 넘어 의료 인력, 병원, 병상 등 치료시설과 장비의 긴급 확보를 위해 국가의 가용자원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총동원하기 위해서 필요하다"고 말했다.

여 "일부 야 지도자 신천지 비호"…국민엔 '십시일반 성금' 제안(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