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교육청, 휴업기간 초등학교·유치원 긴급돌봄 서비스 제공

전남도교육청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른 학교 휴업 기간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긴급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개학 연기로 초래된 맞벌이 가정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2020학년도 신입생을 포함한 초등학교 전 학년과 유치원 원아를 대상으로 희망자에게 휴업 기간 내내 긴급 돌봄을 운영한다.

감염증 특성을 고려해 학급 당 최소 인원으로 구성하고 학교장 책임 아래 모든 교직원이 함께 참여해 기존 일과 시간에 준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도내 유치원은 전체 495개 가운데 56.8%인 281곳이 참여해 2천855명의 원아들에게 긴급 돌봄'을 제공할 예정이다.

초등학교의 경우 429개교 중 65%인 279개 교에서 3천255명을 대상으로 긴급 돌봄을 운영한다.

특히 돌봄 운영 공간에 대해 전면소독과 방역을 하고, 돌봄 시간 동안 2차례 이상 발열체크 등 건강관리 대책을 시행한다.

손 씻기와 기침예절 등 위생수칙을 철저히 교육하고, 학교 모든 교직원이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협력하기로 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이날 긴급 돌봄을 운영하고 있는 순천남산초등학교와 순천남산초병설유치원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하고,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안전 관리 대책 등을 점검했다.

장 교육감은 "학생과 교직원의 안전이 최우선이지만, 아이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위한 대책도 소홀히 할 수 없다"며 "어떤 경우든 안전이 담보되는 환경에서 돌봄이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