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면 입국금지하면 리스크 주는 건 상식적…그러나 여러상황 검토"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안해도 국고 등 재정 지원 가능"
진영 "방역 한계 있었던 것 인정…장관으로서 사과드린다"(종합)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부 대처와 관련, "행안부 장관으로서 국민들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계신 데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 "정부가 유입 차단, 확진자의 접촉자 차단 등 여러 방법을 했지만, 방역에 한계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장관은 '대통령에게 사과를 건의할 생각은 없느냐'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의 질문에 "그 부분을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진 장관은 정부가 중국발 전면 입국금지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면 리스크는 줄어들 수 있다는 건 전문가가 아니라도 상식적으로 알 수 있지 않느냐"며 "그러나 여러 상황을 검토해야 하고, 그래서 내린 결론으로 안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대구·경북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지에 대해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지 않더라도 감염병 예방법에 의해 국고 등 재정지원을 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