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중국발 여행객, 특별입국절차로 지금까지 관리 잘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중국으로부터 오는 모든 여행객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관리한다는 방침을 정했고 관리가 지금까지는 잘 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 "후베이(湖北)성에 대해선 입국 금지를 하고 있고 모든 여행객은 특별입국절차로 관리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중국발 전면 입국금지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다른 나라에서 취하는 조치, 우리의 방역 역량,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특정 조치가 가진 장점·단점까지 다 감안해서 그 시점에서 가장 적정한 판단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 안전이 제일이지만 그밖에 다른 여러 사안을 고려할 점이 있다.

만약 중국발 입국을 완전히 차단하면 우리 국민도 꼭 필요한 중국 여행을 할 수 없다"며 "국경 간의 이동을 완전히 차단해놓는 것이 감염병 대응에서 그렇게 효과적인 조치는 아니라는 것이 WHO의 권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