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몰디브, 서울서 가는 한국발 방문객 막지 않기로"

인기 관광지인 몰디브가 당초 오는 3일부터 시행하려던 한국발 입국금지를 하지 않을 전망이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2일 비공식 브리핑에서 "몰디브가 원래 내일(3일)부터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는데 서울 일대에서 몰디브로 가는 것은 금지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몰디브 외교부 장관과 통화한 결과 몰디브가 서울에서 입국하는 방문객에는 입국금지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몰디브가 입국금지와 별도로 격리 조치를 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일단 전면 입국금지를 하려다가 지금은 서울 지역에서 오는 여행객은 입국을 받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고위당국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정부의 적극적인 설명을 통해 입국제한 조치가 완화된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당초 입국을 전면 금지했는데 지금은 입장을 바꿔 취업비자와 사업비자 소유자는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가봉도 지난달 29일부터 전면 입국금지를 하려다가 외교부가 문제를 강하게 제기해서 14일간 지정병원 격리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