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 마스크 제조업체 돕는다 "소방 순찰·인력 지원도"

전남소방본부는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품귀현상을 빚는 마스크 수급 안정을 위해 도내 마스크 제조업체 지원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전남소방은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매일 1차례 도내 마스크 제조공장 3곳(영암·화순·장성)에 대한 화재 예방 순찰과 지도점검을 해 시설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마스크 생산성 향상과 수급 안정화를 위해 마스크 제조공장에서 인력 지원을 요청하면 전남 의용소방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마스크 제조업체는 전남소방본부 대응예방과(☎061-286-0821)로 문의하면 된다.

전남소방은 마스크 물량 확보를 위해 밤낮없이 가동 중인 도내 마스크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달 기계 과열·부주의 등 화재 위험요인 제거를 위한 안전컨설팅을 하기도 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전남도 소방공무원·의용소방대원이 힘을 모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해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