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보통 마스크 1개로 3일을 쓰는 데 큰 지장이 없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마스크 공적 물량을 공급하는 등 ‘마스크 대란’ 해소에 노력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마스크 공급 부족과 관련해 “현재 공급 물량을 가지고는 모든 국민이 하루에 하나 바꿔 쓰기가 어려운 실정”이라며 “저도 보통 2개를 가지고 일주일을 사용한다. 1개를 3일씩 쓰는데 아직은 큰 지장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을 인정한 셈이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가 노력하겠지만 원료공급에 한계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생산량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마스크 부족 현상을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수급의 현격한 불일치와 대국민 설명의 부족 등의 문제가 있었다”며 “이제부터라도 수급 및 유통의 실상과 현실에 맞으면서도 의학에 충실한 위생수칙을 국민께 정확히 설명해 드리고 국민의 이해와 동참을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행히 생산역량을 늘릴 수 있게 된다면, 마스크 수급을 언제부터 어떻게 개선할 수 있는지도 국민께 알려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신천지에 대한 공권력 행사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신천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교인 정보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당국에 제공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의무를 이행해야 할 것”이라면서 “그 이행이 불충분하다면 당국은 공권력을 발동해서라도 이행을 강제해야 한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확진자의 대다수는 신천지 교회에서 나오고 있고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도 신천지와 관련됐다”며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그 운영을 책임져 주길 바란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신천지의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첫 회의를 연 국회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회의에서 특위 운영방향과 ‘문재인 정부의 책임론’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야당은 “관련 정부부처를 특위에 불러 책임 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여당은 “특위를 빌미로 현장 부처의 발목을 잡지 말라”고 맞섰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