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소모임 파악·자진신고센터 운영"…울주군

울산시 울주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신천지 교인들의 소모임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적극 확인에 나섰다.

이선호 울주군수는 2일 브리핑에서 "울산의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군청 직원을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때 밝히지 않아 주민 불안이 확산하고 있다"며 "소모임을 파악해 지역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군수는 "군 홈페이지에 신고센터를 운영해 신천지 모임이나 확진자 접촉 등을 자진 신고하도록 하겠다"며 "고의로 신고하지 않아 문제가 발생하면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것은 물론, 공무원의 경우 최고 수위의 행정적 처벌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군은 마스크 10만 장을 4일께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1인당 3장씩 무상 지원한다.

또 군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군민과 직원들의 코로나19 차단 및 예방 아이디어를 모집하기로 했다.

이 군수는 "공무원들이 직접 임대사업자를 찾아가 임대료 자진 인하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중소기업 융자금 원금 상환 유예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