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대전 대덕구 공천, 지역 정치인 경선 바람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인 박병석 의원은 2일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한 대전 대덕구에 대해 "지역에서 활동한 정치인을 중심으로 경선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중앙당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조승래·이상민·박범계 의원 등과 논의한 결과와 각종 여론조사 결과 등을 종합한 결과 지역에서 활동하는 후보들의 경쟁력이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이 언급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정치인은 4·15 총선 대덕구 예비후보인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 최동식 전 청와대 행정관, 박종래 전 대덕구 지역위원장이다.

그는 "경선을 하는 것이 지역민의 민심에 부합하고 민주당의 총선승리를 위한 길"이라며 "경선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중앙당 공천심사위원회에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