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가운 입고 대구 간 안철수 멋지다"
"사진 찍기용 봉사 활동 아니길 바란다"
"송충이는 솔잎 먹어야 하는 법"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구에 내려가 의료 자원봉사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박수를 보냈다. 다만 이번 봉사 활동을 "4·15 총선에 활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정 전 의원은 2일 오후 페이스북(SNS)에 '안철수 의사 선생님께 박수를 보냅니다'라는 글을 게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생각해 보니 저도 한때 안 대표를 좋아한 적이 있었다"면서 "컴퓨터 버이러스 백신 만들고 청춘 콘서트 할 때 멋졌다"고 전했다. 이어 "그가 의사 가운을 입고 대구에 달려갔다"면서 "멋지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랜만에 박수를 받는 안 대표, 그의 아름다운 봉사 활동이 하루 이틀 사진 찍기용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면서 "'나 이렇게 봉사 활동했으니 국민의당에 표를 달라'고 하는 큰 실수는 더더욱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송충이가 솔잎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역시 사람은 제각각 할 일이 따로 있나 보다"면서 "축구 선수는 축구장에 농구 선수는 농구코트에 있을 때 빛난다"라고 했다. 아울러 "축구 선수가 농구코트에 있으면 왠지 어색하다"면서 "아무리 봐도 안 대표는 의사 가운이 잘 어울린다. 이어질 뒷말은 생략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앞서 1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대구로 내려간 바 있다. 대구로 내려간 안 대표는 같은날 진료 자원봉사자로 등록한 뒤 유증상자로 병원을 찾은 분들을 진료하는 봉사 활동에 돌입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안철수 의사선생님께 박수를 보냅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정 전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안철수 의사선생님께 박수를 보냅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정 전 의원 페이스북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