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텔레그램 대화방 통한 성착취물 공유 해결 국민청원 답변
"한국 경찰이 인터폴 차원의 공동검거 작전 주도할 예정"
경찰청장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 국제공조 수사 확대할 것"

민갑룡 경찰청장은 2일 텔레그램 등을 통한 성 착취물 공유 범죄를 근절할 대책과 관련해 "다방면으로 국제공조를 추진해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성범죄를 끝까지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텔레그램을 통한 성착취물 공유 사건의 해결을 위한 국제 공조 수사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답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1월 2일 올라와 한 달간 총 21만9천705명으로부터 동의를 받아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자는 청원에서 "지난해 2월 개설된 'n번방'이라는 이름의 텔레그램 대화방을 통해 성 착취물을 공유하면서 많은 피해자가 고통받고 있다"면서 국제공조 수사를 촉구했다.

민 청장은 답변에서 "인터폴과 미국 연방수사국, 국토안보수사국 등 외국 법 집행 기관과의 외교 경로를 통한 국제형사사법 공조뿐만 아니라 해외 민간 기관·단체와의 협력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인터폴 아동 성착취물 대응 프로젝트의 유일한 후원국으로서, 한국 경찰이 인터폴 차원의 공동 검거 작전을 주도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민 청장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팀장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 수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조직적·체계적으로 단속 활동을 진행하겠다"며 "경찰청 사이버수사과에 텔레그램 수사지원 TF도 설치해 수사기법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텔레그램 등 온라인을 이용한 성착취물 유포가 돈벌이로 악용될 수 없도록 하겠다"면서 "수사 과정에서의 2차 피해 방지에 노력하고 관계 기관과 함께 피해자 보호 활동에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