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병상 1개당 1만1천280명 감당…통영적십자병원도 감염병 전담병원 준비
경남 공공병상 부족에 김경수 지사 "옛 진주의료원 폐쇄 아쉬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전국의 공공의료시설이 부족한 가운데 경남 역시 비슷한 실정으로 나타났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국립을 제외한 도내 시·도립 공공병원 병상 1개당 1만1천280명을 감당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공공병상 1개당 인구수가 서울 3천758명, 부산 6천226명, 대구 6천395명, 울산 7천306명, 경북 2천809명 등 전국 평균 4천104명과 비교하면 경남은 2.7배 수준이다.

김 지사는 "전국에서 공공병상 수가 가장 부족한 지역이 경남이다"며 "절대적으로 부족해진 원인이 옛 진주의료원 폐쇄 이후 서부권의 공공의료가 공백상태이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옛 진주의료원은 2013년 5월 29일 폐업 당시 325병상이었다.

2009년 신종플루 치료 거점병원으로 지정돼 1만2천명을 진료하고 498명의 신종플루 확진자를 치료하는 등 감염병 치료에 큰 역할을 했다고 김 지사는 설명했다.

그는 "옛 진주의료원 폐업이 더욱더 아쉽고 안타까운 이유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공공의료는 도민의 최소한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수준에서 반드시 확충되고 유지돼야 한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고 덧붙였다.

도는 공론화가 진행 중인 서부경남(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 공공의료 확충과 함께 경남 전반의 공공의료 확충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앞서 도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부족한 공공의료시설을 보완하기 위해 도립마산의료원과 양산부산대병원을 1, 2차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한 바 있다.

또 코로나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통영적십자병원을 3차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해 확진자 중증도 분류에 따라 병원별로 배치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3차 감염병 전담병원까지 지정되면 마산의료원 155병상, 양산부산대병원 60병상, 통영적십자병원 52병상 정도가 확보된다고 도는 판단했다.

이밖에 도내에는 국립마산병원에 대구지역 확진자 60여명이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고용노동부 소속 창원병원도 대구·경북 지역 환자를 받을 수 있는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