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표 "저도 마스크 2개로 일주일 사용"
"서로 협력하면 코로나 조기 극복 가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재 공급물량으로는 모든 국민이 (마스크를)하루에 한 개씩 바꿔쓰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대책위·최고위 연석회의에서 "마스크 생산량은 하루 최대 1300만개로 이 중 300만개는 매일 마스크를 바꿔야 하는 의료진, 다중시설 종사자가 사용한다"면서 "정부가 최대한 노력을 하겠지만, 원료 공급에 한계가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도 (마스크) 두 개를 갖고 일주일을 사용한다. 집에 있을 때는 사용을 안 하고 한 개로 3일씩 쓰는데 아직 큰 지장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가장 많은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온 국가 비상상태"라면서 "국제통화기금(IMF) 때 우리는 함께 나누어 쓰면서 어려움을 극복한 경험이 있다. 서로 협력하면 코로나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코로나19에 대한 초당적 대응과 추경 신속 처리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초당적 대응의 핵심은 정치 공세가 아닌 건전한 대안 제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라며 "정부가 추경을 제출하면 국회는 빠른 시일 내 통과 시켜 일반 국민에게 적시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