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기준·조정대상 여전히 이견…획정위案 직권상정 가능성도
여야 "오늘 선거구 초안 달라" 획정위에 공문…오후 담판 시도

여야가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에 획정안 초안을 공식 요구했다.

여야는 이를 토대로 이날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협의와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선거구 획정 논의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행안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홍익표·미래통합당 이채익·민주통합의원모임 장정숙 의원은 이날 획정위가 논의한 선거구 획정 초안을 당일 안에 보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통상은 여야가 먼저 시·도별 의원정수에 대한 의견을 도출한 뒤 이를 토대로 획정위에서 선거구획정안을 만들어 국회에 제출하는 것이 순서다.

하지만 전날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인구 상하한선 등에 대한 여야 간 논의가 답보를 거듭하면서 획정위에서 먼저 기준을 마련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날 오전 예정됐던 간사간 회동이 오후로 늦춰진 것도 획정위 논의 내용을 검토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획정위가 제시한 2019년 1월 기준 '표준인구'에 따르면 인구 하한은 13만6천565명이다.

획정위는 인구 하한을 최대 14만500명까지 상향 조정해 시뮬레이션한 결과를 여야에 보고한 바 있다.

민주당과 민주통합의원모임은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논의했던 전북 김제·부안의 인구(13만9천470명)를 토대로 13만명 후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통합당은 경기 동두천·연천(14만541명)을 기준으로 인구 하한이 14만명대가 돼야 한다고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을 최소화하자는 큰 원칙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선거구 조정 대상을 놓고서도 이견이 여전하다.

분구 대상으로는 세종, 통폐합은 경기 군포갑·을이 우선적으로 거론되고 있으나 현재 군포에 의석을 2개 갖고 있는 민주당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비교적 강세인 강원도의 춘천 분구를 요구하고 있으며, 민주통합의원모임은 지지 기반인 호남 등 농어촌 지역의 의석이 축소돼선 안된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경기 화성의 경우 읍·면·동 경계 조정을 통해 선거구를 유지하는 방안이 거론됐으나, 현행 공직선거법상 불가하다는 선관위의 유권해석에 따라 법 개정 등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

이날까지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획정위가 오는 3일 독자적으로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 획정위 관계자는 최근 국회에 "국회가 의견을 주면 조정할 수 있지만, 획정위 안을 그대로 제출할 수도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5일 본회의에서 획정안을 반영한 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돼야 하는 만큼, 문희상 국회의장이 획정위 안을 그대로 직권상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각당 이해관계가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여야가 막판 절충점을 찾을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선거구 변동 범위를 최소화하자는 대원칙에 여야가 공감하고 있는 만큼, 합의에 이르도록 논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