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때 반기문·안철수에 '신천지 프레임'…청와대 또 선거개입 시도"
"코로나 사태는 정부의 실패와 부실대응 탓"…신천지에는 강경자세
통합당 "여, 신천지로 모든 책임 떠넘겨"…"엮지 말라" 선긋기도

미래통합당은 2일 여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모든 책임을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으로 떠넘기려 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은 대통령과 정부의 초동대응 실패, 그리고 이후의 부실·늑장대응 때문"이라며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만희 체포', '신천지 해체'를 주장하며 코로나 확산 책임을 신천지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전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등을 살인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에 이 회장 체포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문제가 되기 시작한 건 지난해 12월부터다.

그런데 법무부는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우한(武漢)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42명이라고 발표했다"라며 "결국 우한에서 들어온 신천지 교인이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이 있는 것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짜파구리'를 먹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과, 가운을 입고 땀에 젖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모습이 대비되고 있다"며 "야권 연대의 일원인 안 대표의 영웅적 모습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천지를 고발한다는 변호사 박원순의 모습은 (대구에서 진료봉사를 하는) 의사 안철수보다 격이 낮아 보인다"며 여권 인사들이 신천지에 책임을 돌리는 데 급급하다고 꼬집었다.

통합당 "여, 신천지로 모든 책임 떠넘겨"…"엮지 말라" 선긋기도

여권이 신천지와 통합당을 엮으면서 총선을 앞둔 '네거티브'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최고위원은 여현호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당과 신천지 연계설'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는 등 정치 편향성을 보였다면서 "청와대 비서진은 선거에서 즉시 손을 떼라"고 요구했다.

그는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반기문·안철수, 이 두 대권 주자에게 '신천지 프레임'을 씌웠던 악몽의 재현"이라며 "청와대는 이런 일이 어찌 발생했는지 즉각 파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밝히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도 "친여 성향 매체들은 통합당과 신천지를 끊임없이 연관시키려 하고 있다"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우리 당과 신천지, 당 대표와 신천지의 연관설이 계속 조작·확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무 근거도 없이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보도하는 것에 묵과하지 않겠다.

당 차원에서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한편으로 신천지에 적극적으로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자칫 코로나19 확산의 주요인으로 지목된 신천지를 비호하는 듯한 모습으로 비칠 경우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정부 당국이 가장 필요로 하는 건 확진자, 그리고 접촉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이다.

누구도 예외 없이 협조해야 한다"며 "신천지 측에 엄중히 요청한다.

허위보고나 비협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통합당은 이만희 회장을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최근 일부 신천지 출신 인사들은 언론을 통해 "2012년 새누리당(통합당의 전신) 당명이 확정된 직후 이만희 교주가 설교 강단에서 '새누리당 당명은 내가 지었다'고 자랑스레 얘기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새누리당 이름은 국민 공모를 거쳐 당 내외 인사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됐다"며 당명 관련 허위사실로 4·15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