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공관위 해체하고 지역구에 충실"…정의당 등 군소야당에 사실상 '몰아주기' 취지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은 4·15 총선 공천과 관련, "민주당은 단 한 명의 비례대표 후보도 내지 말아야 한다"면서 "위성정당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2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통과된 순간 더는 과반수 정당의 출현은 불가능하고 크든 작든 연정의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비례대표 무공천으로 함께, 그리고 크게 가야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가오는 총선에서 탄핵을 추동하는 쿠데타 후예들을 막기 위해 민주당은 반드시 국민과 함께 승리해야 한다"며 "의석 몇 자리에 연연해 민주주의 파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

이제 대의 앞에서 큰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 한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을 테니 기형적으로 민심을 왜곡하는 미래한국당을 찍지 말아 달라고 호소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비례대표 공천관리위원회를 해체하고 지역구에만 충실히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또 이른바 연합비례정당이나 '열린민주당' 창당 등과 관련, "민주당 밖에서 비례당을 만들어서 미래한국당의 무도한 행위에 대해 막아야 된다고 하는 정치 세력이나 정당에 대해서는 그것대로 존중해야 한다"면서 "그렇다고 그것에 민주당이 응답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최 의원의 이 같은 주장은 준연동형 비례대표 제도 도입으로 민주당의 비례 의석 감소가 전망되는 상황에서, 과감한 포기 선언을 통해 '개혁 파트너'인 정의당 등 군소 야당에 사실상 비례대표 의석을 '몰아주기' 하자는 취지로 분석된다.

최재성 "민주, 비례후보 단 한명도 내지 말아야…위성정당 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