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현판 쓰다듬는 황교안 대표

미래통합당은 2일 서울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당사에서 현판식을 가졌다.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현판식을 마치고 현판을 만져보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