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 울산 동구 재선 도전 선언

김종훈 민중당 국회의원(울산 동구)이 국회의원 재선 도전을 선언했다.

김 의원은 2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년 전보다 더 준비된 일꾼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며 "더 크게 일하고 더 열심히 뛸 준비가 되었다"며 총선 출마 계획을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에 조선 수주가 조금 늘었고 지역 경제도 조금은 숨통이 트일 것이지만, 10년 후 울산 동구를 그려보면 여전히 마음이 놓이진 않는다"며 "동구는 지금 고통의 끝이 아니라 변화의 시작점에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일자리도, 복지도, 행정도 재벌 대기업에 맡겨 왔던 동구를 노동자와 주민이 주인인 도시로 재설계해야 한다"며 "조선소 노동자들의 당당한 일자리를 위해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0년을 보고 동구의 새로운 먹거리를 준비해야 한다"며 "아울러 주민 복지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고통을 함께한 4년을 넘어, 새로운 울산 동구를 설계하는 4년을 만들어 가겠다"며 "감히 누구보다 잘 해낼 수 있다고 자부하니 주저하지 말고 다시 한번 소임을 맡겨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