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2일 잇달아 발생했다.

수원서 확진자 2명 잇달아 발생…55세 여성 13번째 확진 판정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영통구 망포1동 동수원자이1차아파트에 사는 55세 한국인 여성이 13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며 "이 여성은 2월 26∼27일 고열과 목 이물감 등 증상이 발현됐다"고 밝혔다.

13번째 확진자는 지난 1일 오후 5시께 영통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자신의 차량을 이용해 방문해 검체 채취를 받았고, 이날 오전 3시께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수원시는 확진자의 동선 등 자세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10분에는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에 사는 23세 한국인 남성이 수원시 12번째 확진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