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에 여야 예비후보들 반발

미래통합당이 전날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4·15 총선 세종 지역구에 전략 공천하자 여야 예비후보들이 2일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윤형권 예비후보는 이날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권력에 눈이 멀어 세종행 빨간색 낙하산을 탄 '변절자'일 뿐"이라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는 "김 전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의 얼굴마담 총리 지명 지명도 수락했던 인물"이라며 "세종 출마뿐만 아니라 선출직 공직자로서도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이강진 예비후보도 보도자료를 내고 "세종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가 균형 발전에 대한 가치와 철학이 녹아 있는 도시"라며 "세종시 원안을 헝클어뜨린 당의 후보로 출마하신다는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송아영 미래통합당 세종시당위원장도 기자회견을 하고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세종시 출마는 환영하지만, 북구 출마는 안된다"며 "지역 헌신을 통해 북구를 사지(死地)에서 양지로 만든 공로를 빼앗는 불합리한 공천이 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준 세종 공천 확정에 여야 예비후보들 반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