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하는 사람 모두가 죄인…저 자신부터가 송구스럽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2일 마스크부족 사태와 관련, "대구하고 청도, 최근에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경산 정도에는 정부가 공적인 공급을 통해서 확실히 책임진다고 하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구·경북 지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시민이나 국민들이 마스크는 언제든지 어디에 가도 있다고 하는 믿음만 있으면 굳이 이렇게 줄을 서거나 이렇게 서두르실 필요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대응에 대한 미래통합당 등 비판에 대해 "시민들께서 그렇게 회초리를 들지 않더라도 정치하는 한 사람으로서 저희 모두가 죄인인 것 같아서 저 자신부터가 늘 송구스럽다"면서 "잘못된 게 있다면 이 상황이 끝나고 난 뒤에 그때 혼을 내셔도 늦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나라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가 확대되는 것에 대해 "국민들께서 화가 매우 나셨을 것이고 그런 점에서 정부로서는 여러 가지 죄스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우리 정부가 그동안 할 역할을 제대로 못 했다고 하는 것은 조금 너무 지나친 비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왜 중국 사람들을 막지 않았느냐고 이야기를 하는데 사실 대구에서 31번 확진자가 나오기 전까지는 적어도 중국의 우한과 후베이 지역을 입국 금지를 함으로써 어느 정도 방역망 안에서는 관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밖에 신천지 교회와 관련, "총회장을 비롯한 핵심 인사들은, 여기서 계속 협조하지 않는다고 하면 국가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촉구 및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관련, "지금은 정치적인 그런 공방을 벌일 때는 아니다"라며 "우선 이 어려움에 처한 국민, 특히 여러 고립감을 느끼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에게 따뜻한 격려를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정부가 마스크 공적 공급 책임진다는 믿음 줘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