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가능성 지적…지역간 경쟁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지시한 '초특급 방역조치'의 빈틈없는 이행을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보건성 간부는 검사시약을 시급히 확보하기 위한 대책이 절실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당의 의도를 높이 받들고 인민보위의 중대한 국가적 사업에 총력을 집중하자'라는 표제 아래 총 5건의 기사를 싣고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논의된 코로나19 방역 사업 방향과 세부 지침을 두루 재점검했다.

신문은 "당의 의도를 관철하자면 위생선전과 방역사업을 더욱 힘있게 전개하여야 한다"며 김 위원장이 당부한 '전 군중적 위생방역운동'에 동참할 것을 독려했다.

특히 "이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과학적인 해명이 부족한 조건에서 왁찐(백신)이나 효과적인 치료약이 개발되는데 오랜 기일이 걸릴 수도 있다"면서 "전염병을 막기 위한 사업은 장기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흔들림 없는 결속을 당부했다.

대북제재에 따른 지속적인 경제난에 코로나19라는 '돌발 악재'까지 터지면서 가중되는 주민 불안을 다잡고 지도체제에 대한 확신을 심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세계적 확산세에도 자국에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재차 주장하며 '당과 정부가 취한 긴급비상방역조치'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는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대책들'의 성과라고 치켜세운 것 또한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신문은 그 연장선에서 무엇보다 간부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김정은 '초특급 지시'에 "격리감시 강화…검사시약 시급"

위생방역·선전, 검사검역 등 전 부문에서 "모든 일꾼은 순간도 탕개(긴장)를 늦추지 말고 책임성과 역할을 더욱 높여 자그마한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순간의 해이도 허용되지 않는다"고 '경고'도 했다.

지역별 사업현황 소개로 간부들 간 '선의의 경쟁'을 독려하는 분위기도 엿보인다.

'국경 인접 도'인 양강도에 대해 "도 일군들은 방역사업에서 자만은 금물이라는 관점 밑에 혹시 놓치고 있는 점이 없는가를 항상 따져보면서 최대의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사소한 편향도 나타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대 곡창지인 황해남도에서는 "전염병이 강과 바다, 조류와 짐승을 통해 전파될 수 있는 것"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비정상적인 현상을 발견하면 즉시 해당 기관들에 통보해주는 엄격한 체계를 세워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김정은 '초특급 지시'에 "격리감시 강화…검사시약 시급"

이런 가운데 김철수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 소장은 대외 홍보용 월간지인 '금수강산' 3월호 인터뷰에서 접경 지역의 철저한 방역 활동을 소개하며 "해당 단위들에서 이 전염병의 검사시약을 시급히 확보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앞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보도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평안도와 강원도에서만 약 7천명을 '의학적 감시 대상자'로 분류하고 감시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들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이뤄지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북한, 김정은 '초특급 지시'에 "격리감시 강화…검사시약 시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