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공급으론 하루 한개 어려워…IMF때 함께 나눠 쓰며 어려움 극복"
"초당적 대응의 핵심은 정치공세 아닌 대안제시·신속한 추경 처리"
이해찬 "마스크 원료공급에 한계…한개로 3일 쓰는데 지장없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예방하기 위한 마스크와 관련, "생산량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최대한 노력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대책위·최고위 연석회의에서 "정부가 최대한 노력을 하겠지만, 원료 공급에 한계가 있다고 한다"면서 "현재 공급물량으로는 모든 국민이 하루에 한 개를 바꿔쓰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마스크 생산량은 하루 최대 1천300만개로 이 중 300만개는 매일 마스크를 바꿔야 하는 의료진, 다중시설 종사자가 사용한다"면서 "저도 (마스크) 두 개를 갖고 일주일을 사용한다.

집에 있을 때는 사용을 안 하고 한 개로 3일씩 쓰는데 아직 큰 지장은 없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2009년 신종플루 사태 이후 가장 많은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온 국가 비상상태"라면서 "국제통화기금(IMF) 때 우리는 함께 나누어 쓰면서 어려움을 극복한 경험이 있다.

서로 협력하면 코로나도 조기에 극복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회동하고 초당적 대응에 합의했다"면서 "초당적 대응의 핵심은 정치 공세가 아닌 건전한 대안 제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추경은 속도가 생명"이라면서 "정부가 추경을 제출하면 국회는 빠른 시일 내 통과 시켜 일반 국민에게 적시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 도중 손으로 입을 가리고 기침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가 공개 발언 전에 마스크를 벗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