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거창서 신천지 관련 확진…도 "치료체계 개선 방안 마련"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총 61명…"안정적 흐름"

경남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더 늘어났다.

경남도는 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열고 밤사이 고성과 거창에서 각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도내 전체 확진자는 모두 61명으로 늘었다.

전체 확진자는 61명이지만, 당초 음성이었다가 확진자로 관리된 25번째 확진자(48·남)의 창원 거주 가족 3명이 확진자 명단에서 빠지면서 명단은 64번째까지 늘어났다.

추가 확진자 63번째는 고성에 사는 여성(20)으로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다녀온 뒤 자가격리 중이었다.

64번째는 거창에 사는 여성(20)으로 신천지 교육생이라고 진술했다고 도는 전했다.

도는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해 공개할 계획이다.

전체 확진자 감염경로는 신천지 교회 관련 28명,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관련 10명, 대구·경북 관련 10명, 한마음창원병원 관련 6명, 부산 온천교회 2명, 해외여행 1명이다.

4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시·군별로는 창원이 17명으로 가장 많고 거창 11명, 합천 8명, 김해 6명, 밀양·창녕 각 4명, 거제 3명, 진주·양산·고성 각 2명, 남해·함양 각 1명이다.

도내 18개 시·군 중 12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경수 지사는 "지난 주말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토요일 오후에는 확진자가 없었고 일요일 2명, 월요일 오전까지 2명이다"며 "다소 안정적 흐름을 보이고 예측 가능한 범위에서 발생한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도는 선별진료소의 원활한 운영과 감염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한다.

감염 확산 차단은 신천지와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곳을 중심으로 역학조사를 강화하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의 새로운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체계 개선 방안도 마련한다.

도는 코로나19 치료체계 개선을 위해서는 중증도 분류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2일 오후 민간전문가 증중도 분류팀 회의를 연다.

감염병관리지원단장,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 의료기관 감염내과 전문의 등 민간 의료전문가들과 회의를 열어 중증도 분류를 위한 구체적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포함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