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야당 지도자 신천지 비호 태도…방역에 나쁜 영향"
"환자·의료진에 소액 성금 보내자" 당원들에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신천지에 요청한다.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그 운영을 책임져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대책위·최고위 연석회의에서 "확진환자의 대다수는 신천지 교회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도 신천지와 관련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천지 시설 운용 방안과 관련, "신천지측 생활치료센터의 환자들에 대한 의료지원은 정부가 제공하고, 다른 치료센터와 마찬가지로 병원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은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받으시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신천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교인 정보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당국에 제공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면서 "그 이행이 불충분하다면 당국은 공권력을 발동해서라도 이행을 강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야당 지도자들이 신천지를 비호하는 듯한 태도를 취해 많은 국민께 우려를 드리고 있다"면서 "그런 태도가 신속하고 철저한 방역에 나쁜 영향을 주지는 않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당원에게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환자와 의료진께 우리의 사랑을 담은 소액의 성금을 함께 보내드리자고 제안한다"면서 "저도 동참하겠다.

그런 나눔과 연대로 이 위기의 강을 함께 건너자"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국민들께 큰 불편과 불만을 드린 마스크에는 수급의 현격한 불일치와 대국민 설명의 부족 같은 문제가 있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수급 및 유통의 실상과 현실에 맞으면서도 의학에 충실한 위생수칙 등을 국민께 정확히 설명해 드리고 국민의 이해와 동참을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추경 편성을 위한 당정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개혁·진보 진영 비례대표 후보를 모은 '연합정당' 창당론과 관련, "당 밖의 움직임과 제안이 있었으니 그에 대한 당의 입장은 당 시스템에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신천지, 교인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시설제공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