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환자 위한 생활치료센터 지원 절실
대구 자택 대기 확진자 1600여명
겪어보지 못한 의료체계…민·관 합심 최선 모델 만들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와 관련해 “지방자치단체들이 공공시설과 숙박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미리 선정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생활치료센터가 전국 각지에 마련되려면, 공공시설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구는 이날부터 교육부의 대구시 중앙교육연수원이 경북대병원의 의료지원을 받아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된다.

정 총리는 “우리는 어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체계를 근본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제는 실천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제까지 한 번도 겪지 못한 치료체계의 변화인 만큼, 어려움도 있겠지만 중앙과 지방, 민간이 합심해 최선의 모델을 새롭게 만들어가자”고 덧붙였다.

입원 대기 확진자들에 대해선 “지금 여기 대구에는 집에서 대기하고 있는 확진자들이 1600명을 넘는다”며 “이들이 최적의 의료서비스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중대본은 정부합동지원단을 통해 각 지자체가 적절한 치료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