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문제점 파악할 것"
문재인 대통령의 이달 초 '코로나 종식' 발언에 대해 뉴욕타임즈가 "대가가 큰 실수"였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여야 대표와의 코로나19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이달 초 '코로나 종식' 발언에 대해 뉴욕타임즈가 "대가가 큰 실수"였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여야 대표와의 코로나19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마스크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정부 부처 담당자에게 "직접 현장을 방문하라"는 질책성 발언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으로부터 마스크 공급 대책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았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마스크 공급 계획을 세우는 것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수요가 늘면서 품귀현상을 빚자 지난 2월 26일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했다. 이에 정부는 현재 마스크 하루 생산량의 50%를 공적 판매처를 통해 판매토록 하는 강제조치에 들어간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정부의 마스크 수급 관리가 부실하다'는 지적에 "국민에게 송구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일부터 편의점에서도 정부가 공급하는 보건용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