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당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지도부와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경의 구체적인 규모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이춘석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구윤철 기재부 2차관 등이 참석한다.

정부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 집행된 6조2000억원 규모 이상으로 추경안을 편성해 이번 주 내로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추경안은 전날 여야 합의에 따라 국회 심의를 거쳐 2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