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기록원, 디지털 아카이브 개방

서울기록원은 2일부터 '디지털 아카이브(https://archives.seoul.go.kr/)를 통해 서울시가 생산·보유한 중요 공공기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우선 주택·도시계획 기록 약 17만건을 공개한다.

이어 이달 내 경북 청도 문서고에서 이관받은 기록과 마이크로필름 스캔 기록 총 115만건을 추가로 탑재해 이 중 50만건을 원문으로 제공한다.

주택·도시계획 기록은 공간, 교통시설, 문화 체육시설, 지구별 토지구획정리 등으로 구분해 쉽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원문이 공개되지 않는 기록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서울 주택·도시계획 기록 17만건 온라인에서 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