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정치·외교 대정부질문…여야, 선거구획정 타결 시도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국무위원들을 상대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벌인다.

대정부질문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방역 대책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예상된다.

여야가 합의한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과 관련해서도 규모 등 각론에서 이견이 부딪힐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현재 대구에서 코로나19 방역을 현장 지휘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참석하지 않는다.

국회는 3일 경제 분야, 4일 교육·사회·문화 분야까지 사흘간 대정부질문을 이어간다.

한편 여야는 이날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간 회동에 이어 오후 원내대표 회동을 열고 선거구 획정 논의의 담판을 시도한다.

여야는 인구 상하한선 기준과 관련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추가 시뮬레이션 결과를 보고받고, 이를 토대로 시도별 의원 정수를 확정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