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6개 성·시 중 14개가 격리…미국은 출입국 시 의료검사
한국발 입국제한 82곳…러시아 사할린주도 격리(종합2보)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다수 국가가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2일 오후 7시 기준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등 조치를 하는 국가·지역은 82곳이다.

전날 밤보다 1곳만 증가해 일단 진정되는 분위기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몇개국이 더 늘 수 있지만 할만한 국가는 대략 다 한 것 같다"며 "우리의 방역 전략이 빨리 성과를 거둬서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잘 대처하고 있다는 것만 증명하면 지금의 제한 조치는 단시간에 풀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발 입국을 전면 금지하거나 일정 기간 막는 지역은 36곳이고 입국은 허용하지만, 격리 등 검역을 강화한 곳은 중국을 포함해 46곳이다.

입국절차를 강화한 곳에 러시아와 뉴질랜드가 추가됐다.

러시아 사할린주는 한국, 일본, 중국 등을 방문한 후 입국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검사와 설문조사를 하고 증상이 있으면 21일간 시설격리 및 치료를 한다.

증상이 없어도 14일간 자가격리다.

뉴질랜드는 입국 전 14일 내 한국, 이탈리아를 방문한 외국인을 14일간 자가격리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중국은 총 26개(타이완성 제외)의 성·시 가운데 절반을 넘은 14개가 강화된 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대구·경북에서 출발한 내외국민을 14일간 자가격리하는 상하이시부터 한국발 항공기 탑승 내외국민을 14일간 지정호텔에 격리하는 헤이룽장성까지 지방정부마다 조치가 상이하다.

이런 가운데 중국 해관총서와 국가이민관리국은 전날 국무원 코로나19방역체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심한 국가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검사를 의무화하고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격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간 지방정부 단위에서 이뤄진 입국절차 강화를 앞으로 중앙정부 차원에서 시행하겠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3월 1일 국무원 공동방역통제체제 브리핑 시 중국 측은 지방별로 현지의 방역 수요에 따라 방역 조치를 할 것이며 내·외국인에게 동등하게 적용될 것이라는 요지로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브리핑 시 언급된 바와 같이 현재 중국 측의 관련 조치는 지방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외교부는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중국 중앙 및 관할 지방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편의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지속 강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아직 입국제한을 하지 않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고위험 지역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 출국은 물론 미국 입국 후에도 의료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아직 구체적으로 말할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정부의 방역 노력 등을 설명하며 입국금지 등 과도한 조치를 자제하도록 외국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

강경화 장관은 전날 밤 아랍에미리트(UAE) 외교장관과 통화한 데 이어 이날 캐나다와 몰디브 외교장관에게도 과도한 조치 자제를 당부했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www.0404.go.kr/dev/newest_list.mofa)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발 입국제한 82곳…러시아 사할린주도 격리(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