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갑 윤희숙 KDI 교수, 은평을 허용석 전 관세청장 전략공천
영등포갑 문병호·강동을 이재영 단수추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일 서울 영등포갑에 문병호 전 의원, 송파을에 배현진 전 MBC 앵커를 각각 단수추천했다.

공관위는 이날 회의를 열어 이들을 포함한 서울 8개 지역구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혜훈 의원이 공천배제(컷오프)된 서초갑에는 윤희숙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우선추천(전략공천) 받았다.

윤 교수는 공관위가 지난달 '여성 인재'로 영입한 바 있다.

민주당 후보는 이정근 지역위원장이다.

은평을은 허용석 전 관세청장이 우선추천됐다.

허 전 청장은 용산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는 그를 은평을에 투입했다.

이 지역 현역인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과 붙게 됐다.

영등포갑에 단수추천을 받은 문 전 의원도 애초 신청한 곳(인천 부평갑)에서 지역구를 옮겼다.

안철수계 재선 의원 출신인 그는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을 지냈고, 혁신통합추진위원으로 활동하다 통합당에 합류했다.

민주당 후보는 추가공모 중이다.

배 전 앵커가 단수추천을 받은 송파을은 추가공모를 거치면서 혁통위 대변인 출신 김은혜 전 MBC 앵커의 차출설이 돌았으나, 배 전 앵커가 낙점됐다.

이 지역에는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단수로 공천을 신청한 상황이어서, 최 의원 공천이 확정되면 지난 6·13 재보선 이후 리턴매치가 성사될 전망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배 후보가 2년 동안 열심히 했던 대로 (선거를) 하는 게 훨씬 더 경쟁력이 있겠다, 승리하는 지층을 훨씬 더 높이 쌓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동갑은 이수희 법무법인 한별 변호사 역시 윤 교수와 함께 통합당 공관위가 영입한 '여성 인재'다.

이 지역 현역인 민주당 진선미 의원과 '여성 변호사 맞대결'을 벌이게 됐다.

강동을은 이재영 전 의원이 단수수천을 받았다.

이 전 의원은 20대 총선에서 이 지역에 출마해 낙선, 이번에 '권토중래'를 노린다.

민주당 후보는 이해식 전 강동구청장이다.

마포을은 김성동 전 의원과 김철 전 청와대 정부혁신지방분권위원회 홍보팀장이, 강서병은 김철근 정치평론가와 이종철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이 각각 경선한다.

통합당, 송파을 배현진 단수추천…최재성과 리턴매치 전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