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방역의 한계 인정…송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정부 방역에 한계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국민에게 사과했다.

진 장관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부의 대처가 미숙하다’는 야당 의원들 비판에 “행안부 장관으로서 국민들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것에 대해 사과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으면 정부의 직무유기가 아니냐’는 지적에는 “여러 상황을 검토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들어오는 한국인이 코로나19 확산의 제1 원인’이라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의 주장에는 “지금 단계에서는 어떤 근거도 없는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도 정부에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감염 초기 중국인 입국 금지를 못해서 상황이 악화했다는 지적이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우리 국민에 대한 피해가 일어나는데 장관 답변만 가지고는 국민의 마음이 시원치 않다”며 “납득할 만한 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