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문경 마스크 생산업체 방문…"공급 늘릴 방안 즉각 시행해야"
의료자문위원단과 간담회…"코로나19 사태, 우려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
정총리 "마스크 공적유통 잘 안되면 금주 말께 더 강력한 조치"(종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수출제한·공적판매 등 정부의 긴급 수급조정 추가조치에도 여전히 품귀 현상을 보이는 마스크 수급의 정상화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대구시청에서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과 지난달 26일에 이어 두번째로 간담회를 하고 "일단 전체 물량의 50%를 공적 채널로 유통시키는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것이 작동이 잘 되지 않으면 금주 말경 좀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해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주 고시를 개정하면서 의료인에게는 100%, 대구·경북에는 더 많은 마스크를 보내도록 조치는 했지만, 개정 고시로도 해결이 안 될지도 모른다는 판단이 섰다"며 "훨씬 더 강력한 방안을 마련해 마스크 문제로 국민들이 힘들어하는 상황을 완화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달 28일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각 부처에 '더 강력한' 마스크 공급 방안 마련을 지시하면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조금 더 강력하게 국가가 마스크 생산과 유통에 관여하는 방안을 강구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정부의 추가 조치에도 여전히 많은 국민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구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또 다른 추가적인 대책을 통해 마스크 수급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정총리 "마스크 공적유통 잘 안되면 금주 말께 더 강력한 조치"(종합)

정 총리는 간담회를 마치고 경북 문경의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체를 찾아 마스크 생산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도 "마스크 때문에 국민들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필수품이 된 마스크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급증한 마스크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공급을 늘릴 방안을 찾아보고 즉각 시행해야 한다"며 "국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리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의료자문위원단 간담회에서 확산세인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는 "상황은 우려했던 것보다도 훨씬 더 심각한 상황으로 가고 있어 정말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차 간담회를 언급하면서 "지난번에 뵈었을 때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장기화할지도, 확진자 수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까지 갈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그때도 '잘 되겠지' 하는 희망 섞인 기대를 했었다"면서 이같이 우려했다.

정 총리는 병상 부족 문제를 꺼내며 "현재 제일 급한 문제가 확진자들을 병원에 가시도록 하는 일"이라면서 "너무 많은 확진자들이 댁에서 대기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참으로 송구하고 이를 해소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목표가 2천병상이었는데 다행히 대구는 물론이고 경북, 경남, 충청권, 심지어 광주까지 합세해 2천359병상을 확보했다"며 "약간의 시간은 필요하겠지만 우선 중증(환자)은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정도"라고 병상 확보 상황을 전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전날 확진환자 진료체계를 '전원 입원'에서 '중등도 이상 환자 입원치료·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격리치료'로 개편한 것을 언급하며 "현재 3천명 정도는 생활치료시설에 모실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그렇게 되면 병실과 생활치료시설을 합해 5천명 정도는 수용할 수 있는 상태로 대구 확진자 숫자를 보면 잘 막아질 것"이라면서 "일부 퇴원자도 있어 (병상이) 회전되면 이 정도로 잘 수습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총리 "마스크 공적유통 잘 안되면 금주 말께 더 강력한 조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