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성동을·경기 평택을 전략공천 확정…천안병은 경선하기로
'컷오프' 의원들 반발 계속…오제세 통합당행 거론도

더불어민주당이 2일 박성준 전 JTBC 아나운서팀장과 김현정 전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을 각각 서울 중구성동을과 경기 평택을에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여, 박성준 '지상욱 대항마' 전략공천…유의동 지역구엔 김현정(종합)

이로써 민주당의 전략공천 확정지는 20곳으로 늘었다.

도종환 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최고위 뒤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결정사항을 전했다.

도 위원장은 "박 전 팀장은 균형감 있고 공정한 시각에서 정치의 새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의 공론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언론과 소통의 전문가"라며 "신뢰받는 정치의 복원, 국회 혁신의 단초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청년 일자리, 고용안정 개선으로 사회 불평등과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사회적 연대를 통해 노동문제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성동을은 미래통합당 지상욱 의원의 지역구이고, 경기 평택을은 같은 당 유의동 의원의 지역구다.

당초 서울 중구성동을에 대해선 최기상 전 부장판사의 전략공천이 검토된 바 있다.

이와 관련, 도 위원장은 "(최 전 부장판사의 배치를 어떻게 할지) 추후 논의할 것"이라며 "논의에 논의를 거쳐 박 전 팀장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고위는 전략지역이던 충남 천안병을 경선지로 전환했다.

이 지역에 출마하고자 하는 예비후보자들로 승산이 있다고 보고 내부 경쟁을 통해 공천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이곳에서 박양숙 전 서울시 정무수석과 이정문 변호사가 2인 경선을 치르게 됐다.

당초 천안병 전략공천이 유력하게 검토된 최기일 건국대 산업대학원 교수와 관련, 도 위원장은 "(다른 배치 지역을)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제 당에서 전략공천자를 결정해야 하는 지역구는 통합당 나경원 의원으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을 비롯해 ▲ 서울 용산 ▲ 서울 금천 ▲ 서울 송파갑 ▲ 대전 대덕 ▲ 충남 천안갑 ▲ 경남 김해을 ▲ 세종 등이 남았다.

이들 지역구의 경우 잠재적 전략공천 대상과 기존 예비후보의 경쟁력을 비교하기 위해 여론조사(후보경쟁력조사)를 전방위로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입인사인 이수진 전 부장판사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거론되는 서울 동작을에서는 예비후보인 강희용 전 부대변인이 유권자들에게 보내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외부 영입인사들과 본선 경쟁력을 비교·분석 중"이라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서울 용산과 대전 대덕 등에서도 여론조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천안갑의 경우 경선지로 전환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이런 가운데 '컷오프'(공천배제)된 의원들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특히 충북 청주 서원에서 경선 대상에 오르지 못하고 탈락한 오제세 의원의 경우 통합당으로 당적을 옮겨 출마할 가능성을 포함해 진로를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관 출신인 오영환씨를 전략공천한 경기 의정부갑에서는 지역위원회 당직자들이 당의 결정에 반발해 집단 사퇴하기도 했다.

여, 박성준 '지상욱 대항마' 전략공천…유의동 지역구엔 김현정(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