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대전병원서 軍 코로나19 대응체계 점검…대구 방문 이후 엿새만
"메르스 때보다 모든 정보 국민에게 투명 공개…감염병 대응수준 높아졌다"
"군, 중요한 방역 주체"…국군간호사관학교서 간호장교 조기 투입에 "자랑스럽다"
문 대통령 "검사역량 세계 최고…무하차 검체채취 획기적 방법"(종합)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에 비하면 투명하게 모든 정보가 국민에게 공개되고 있는 것은 좋아진 점"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경북 지역 코로나19 환자 치료 지원을 위해 국가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전환·운영 중인 국군대전병원을 찾아 군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사태의 '최전선'으로 불리는 대구를 방문한 데 이어 엿새만이다.

국군대전병원에는 현재 민간인 21명을 포함해 대구·경북에서 이송된 코로나19 환자 34명이 입원 중이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무하차 검체 채취소가 운영되고 있다.

문 대통령 "검사역량 세계 최고…무하차 검체채취 획기적 방법"(종합)

문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와 비교해 "감염병 대응 수준이 굉장히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메르스 때 우리가 경험이 없어 의료진이 환자에 의해 감염되는 경우가 있어 부담이 증폭됐는데, 물론 지금도 의료진이 모른 채 감염환자와 접촉했다가 감염된 사례는 조금 있었지만 진료 중 감염사례는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군의 코로나19 방역·의료 지원을 평가하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전체 군 의료인력의 4분의 1에 달하는 1천400명가량이 방역·의료 현장에 투입됐다며 감사의 뜻을 전한 데 이어 "국민의 건강과 안전 지키는 것이 군 본연의 사명이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검사역량 세계 최고…무하차 검체채취 획기적 방법"(종합)

문 대통령은 "군내 확진자도 만만찮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군내 확진자들, 격리 대상자들 비롯한 관리, 그래서 군내 방역에도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대구·경북 지역 방역·의료 현장에 투입된 군 인력들에 대해 "정말 많은 고생을 하고 있다"며 이들의 급식, 숙소, 처우는 물론 안전에 각별히 신경 쓸 것을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검사 시간 단축 및 발 빠른 검체 채취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학연구소가 코로나19 검사 시간을 6시간에서 20분으로 단축하는 검사법을 개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승인 요청 중이라고 언급, "조기에 상용화된다면 검사 속도를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이전에도 검사 역량만큼은 세계 최고수준을 보여주고 있는데, 문제는 검사 역량은 충분하지만 검체를 채취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려 병목 현상이 되고 있다는 말이 있다"며 "최근 주목받은 방안이 무하차 검체 채취 방법으로, 다른 지자체가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국군대전병원의 무하차 검체 채취 시연을 지켜본 뒤 "검체 채취에 있어 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획기적인 방법"이라며 "굳이 병원이 아니더라도 야외 운동장에 얼마든지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조속히 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아내야 궁극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언급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군이 민간의료 부족을 보충하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군도 가장 중요한 방역 주체 중 하나"라고도 했다.

이어 국군간호사관학교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임관식을 오는 3일로 앞당겨 간호장교들을 의료 현장에 투입하기로 한 데 대해 "정말 자랑스럽고 대견하다"며 "국민을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임관되자마자 곧바로 (코로나19 현장에) 보내게 돼 한편으론 안쓰럽고, 한편으론 미안하다"며 "훌륭하게 방패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검사역량 세계 최고…무하차 검체채취 획기적 방법"(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